This Site Is Not Updated For 3 Years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즐겨찾기에 추가
조선사연구초(朝鮮史硏究草)
     회원만 본문을 볼 수 있습니다.
  • 저자/역자
  • 페이지수
    117 페이지
  • ISBN/ISSN
  • 출판사
    조선도서주식회사
  • 발행일
    1930년 06월 15일
  • 도서가격
    10,000원
1924년 10월 13일부터 1925년 3월 16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한 글을 1930년 조선도서주식회사에서 『조선사연구초』라는 제목으로 간행.
【주요목차】 상고사 이두문 명사 해석법, 삼국사기중 동서양자 상환고증, 삼국지 동이열전 교정, 평양패수고, 전후삼한고, 조선역사상일천년래제일대사건
【개관】
신채호(申采浩)가 쓴 6편의 조선사에 관한 논문을 엮은 책이다. 1924년 10월 13일부터 1925년 3월 16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한 글을 1929년 조선도서주식회사에서 『조선사연구초』라는 제목으로 간행하였는데, 홍명희(洪命熹)의 서(序)와 정인보(鄭寅普)의 서(署)가 있다. 이 책에 실린 6편의 논문은 주로 한국고대사에 관한 것으로 그 제목은 「고사상이두문명사해석법(古史上吏讀文名詞解釋法)」, 「삼국사기중동서양자상환고증(三國史記中東西兩字相換考證)」, 「삼국지동이열전교정(三國志東夷列傳校正)」, 「평양패수고(平壤浿水考)」, 「전후삼한고(前後三韓考)」, 「조선역사상일천년래제일대사건(朝鮮歷史上一天年來第一大事件)」 등이다. 「고사상이두문명사해석법」은 한자의 음(音)과 뜻을 빌려서 만든 이두문의 고사상(古史上)의 명사표기를 신채호가 제대로 해석하기 위하여 시도한 글이다.
그는 이두의 표기에 일정법칙이 없다는 것, 지명의 중국식 표기화에 옛이름을 번역·사용하지 않은 것, 역사책에 오자·중첩자·탈자 등이 많은 것, 시간의 흐름에 따라 소멸 또는 변개된 글이 많다는 것 등을 들어 이두문은 명사해석이 곤란하다고 주장하였다. 「삼국사기중동서양자상화고증」은 『삼국사기』 속에 동서(東西)의 두 글자가 뒤바뀐 실제와 그 원인 등을 밝힌 글이다. 「삼국지동이열전교정」과 「평양패수고」는 그의 고증적인 자세를 잘 보여 주는 논문들이다. 그는 이미 『후한서』가 『삼국지』의 초록임을 이해하는 등 『삼국지』의 중요성을 알았으나 『삼국지』가 가지는 오류도 또한 이 논문에서 지적하고 있다.
『조선사연구초』에서 가장 야심적이면서도 그 학술적 영향이 컸던 논문은 『전후삼한고』와 「조선역사상일천년래제일대사건」이다. 「전후삼한고」는 단군이 세운 조선이 뒷날 삼조선, 곧 삼한으로 분립되어 중국 동북지역에서 만주지역에 걸쳐 존재하였는데 이들을 전삼한이라 일컬었고, 이들 전삼한이 이동하여 한반도 남쪽의 후삼한을 형성하였으며, 이를 보통 삼한으로 인식한다는 것이다. 「조선역사상일천년래제일대사건」을, 앞에서의 다른 논문들이 고대사를 다룬 것임에 반하여 이것은 고려 중기의 이른바 ‘묘청(妙淸)의 난’ 을 다룬 것이다.
신채호에 의하면, 우리 민족사는 상고시대에는 중국민족에 필적하는 강건하고 큰 힘과 영토·문화·종교사상을 가졌었는데 후대로 오면서 약화되었다는 것이다. 그는 조선 근세에 이르러 종교며 학술·정치·풍속 등이 모두 사대주의의 노예가 되었다고 주장하면서 그렇게 노예성을 산출하게 한 사건이 고려 인종 13년의 서경전역(西京戰役), 즉 묘청이 김부식(金富軾)의 관군에게 패한 것이 그 원인이었다고 하는 것이다.
신채호에 의하면, 이 전쟁에서 전자가 패하고 후자가 승리함으로써 그 뒤 우리나라의 종교·학술·정치·풍속 등이 유교사상에 입각한 사대주의·보수주의로 곧바로 전락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목             차
1
8 ~ 14
2
15 ~ 28
3
29 ~ 34
4
35 ~ 44
5
45 ~ 67
6
68 ~ 102
7
103 ~ 124